HOME/꽃피는 사랑방/도란도란 이야기
 
 
작성일 : 17-07-23 14:03
2017년 [소서] 도란도란 이야기
 이름 : 중등교사회
조회 : 156  


2017년 소서 두 번째 주간의  도란도란 이야기입니다.

이번 주에는 한 해 우리가 함께 마음모아 향하고자 했던  주인의식 중 '가정과 함께하는 학교문화'를 바탕으로 그간 우리 속에 일어난

이야기들을 돌아보고 여름학기를 마무리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그럼 이번주 동안 어떠한 일들이 있었는지 한 번 살펴볼까요?



크기변환_20170717_153337.jpg

크기변환_20170717_153344.jpg
소서 두 번째 주의 월요일 아침입니다. 오랜만에 전체 학생들이 강당에 모두 모여서 전체들기를 하였습니다. 8학년 지예가 윤독을 하고 있네요.


크기변환_20170718_092931.jpg

소서 두 번째 주의 화요일입니다. 오늘은 '공동체성 회복'이란 주제로 영상시청을 할 계획인데, 그 이전에 아이들이 강당에 모여서 주제 관련된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입니다.


크기변환_20170718_094219.jpg

크기변환_20170718_094226.jpg

크기변환_20170718_094237.jpg

영상시청은 그림자터에서 진행하였습니다. 우리 아이들이 모여서 영상이 시작되는 것을 기다리고 있네요.


크기변환_20170718_160312.jpg

크기변환_20170718_160625.jpg

크기변환_20170718_160814.jpg

크기변환_20170718_161528.jpg

오후 시간에는 앞서 보았던 영상을 토대로 하여 학년별 주제토의를 하고 강당에 모두 모여서 그 결과를 함께 나누어 보았습니다.


크기변환_20170719_112140.jpg

소서 두 번째주의 수요일입니다. 오늘 오전에는 공동체성 회복이라는 큰 주제 하에 우리가 꿈꾸는 학교에 관련하여서 그루별로 토의를 진행하였습니다. 지금은 이와 관련하여 그루별로 모여서 우리 아이들이 진지하게 자신의 생각을 친구들과 이야기 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크기변환_20170719_112151.jpg

크기변환_20170719_112232.jpg

크기변환_20170719_112245.jpg

크기변환_20170719_112314.jpg

크기변환_20170719_112331.jpg

크기변환_20170719_112511.jpg

크기변환_20170719_112607.jpg

크기변환_20170719_112620.jpg

크기변환_20170719_112700.jpg

크기변환_20170719_112710.jpg

크기변환_20170719_112800.jpg

크기변환_20170719_112810.jpg
어떻나요? 우리 아이들이 제법 진지하게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것 같죠?

크기변환_20170719_140403.jpg

크기변환_20170719_140411.jpg

크기변환_20170719_141252.jpg

오후에는 오전에 그루별로 나누었던 이야기들을 함께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크기변환_20170720_092945.jpg

소서 두 번째 주의 목요일입니다. 오늘 오전에는 씨알약속 꾸미기를 하였습니다. 사전에 준비하였던 큰 광목천에 우리 아이들이 스스로의 씨알약속을 다짐하면서 손바닥과 발바닥 도장을 찍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크기변환_20170720_093837.jpg

크기변환_20170720_093942.jpg

크기변환_20170720_094209.jpg

크기변환_20170720_094508.jpg
이번엔 주황색으로 찍어볼까?

크기변환_20170720_094512.jpg

크기변환_20170720_094535.jpg

크기변환_20170720_094710.jpg
선생님도 빠질순 없겠죠?

크기변환_20170720_094923.jpg

크기변환_20170720_095629.jpg
모두 함께 적극적으로 참여하여서 어느새 하얗던 광목천이 우리 친구들의 손바닥, 발바닥 도장으로 알록달록하게 물들여졌네요.

크기변환_20170720_100108.jpg

우리들의 씨알약속을 쓰고 있는 모습입니다.


크기변환_852235829_41495.jpg

크기변환_852236428_41445.jpg

크기변환_852236692_42099.jpg

크기변환_852237184_42211.jpg

장난기 많은 우리 친구들이 서로의 얼굴에 물감을 묻히기도 하며 즐거워하였답니다.


크기변환_20170720_104032.jpg

씨알약속이 끝난 이후에는 이어서 오후에 있을 꽃중대첩을 준비하여 그루별로 식재료 선정 놀이가 있었습니다. 지금은 꼬깔로 눈을 가리고 식재료가 적힌 쪽지를 찾는 놀이를 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크기변환_20170720_104354.jpg

크기변환_20170720_104525.jpg

크기변환_20170720_105152.jpg

크기변환_20170720_105654.jpg
앞이 잘 안보임에도 불구하고 친구들이 손발로 사방을 더듬어서 식재료가 적힌 카드를 잘 찾아내는군요.


크기변환_20170720_111326.jpg

이어서 코끼리 코를 하고 제자리에서 돈 다음 식재료를 선택하는 놀이를 하였습니다.


크기변환_20170720_111329.jpg

크기변환_20170720_111344.jpg
깻임, 당근, 어묵 등 다양한 식재료가 준비되어 있답니다.

크기변환_20170720_113202.jpg

크기변환_20170720_113619.jpg
"아이고 어지러워~"

크기변환_20170720_115108.jpg

그리고 곧바로 O,X 놀이를 하였습니다.


크기변환_20170720_120803.jpg

크기변환_20170720_161007.jpg

같은 시간 운동장에선 오늘부터 내일까지 진행될 교내에서의 친목도모 캠핌을 위해서 선생님들과 학부모님들이 함께 힘을 합쳐 텐트 설치를 하였답니다.


크기변환_20170720_160354.jpg

크기변환_20170720_160443.jpg

오후에는 꽃중대첩인 요리대결을 본격적으로 시작하였습니다.


크기변환_20170720_160334.jpg

크기변환_20170720_155020.jpg

크기변환_20170720_155106.jpg
그루별로 사전에 설치된 천막에서 요리 준비를 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크기변환_20170720_161718.jpg
자! 그럼 요리를 시작해 볼까요?
"오늘은 내가 요리사!!"

크기변환_20170720_161840.jpg

크기변환_20170720_161850.jpg

크기변환_20170720_161909.jpg

크기변환_20170720_162032.jpg
그루별로 준비된 재료에 따라서 다양한 요리를 만들고 있는 모습입니다.

크기변환_20170720_162053.jpg

크기변환_20170720_162057.jpg
우리 부모님들께서도 요리를 하시느라 분주하신 것 같네요.

크기변환_20170720_165841.jpg
7학년 홍래가 실력발휘를 하고 있는 것 같네요.

크기변환_20170720_172607.jpg
볶음밥인데 모양새는 제법 그럴듯하죠?

크기변환_20170720_172959.jpg

크기변환_20170720_173940.jpg

크기변환_20170720_174641.jpg

크기변환_852233646_41385.jpg

이렇게 완성된 요리는 영섭 선생님, 학봉 선생님, 기순 선생님께서 심사를 해주셨어요. 모두 다 정성스럽게 준비한 요리인 만큼 음식평을 하는 것이 여간 쉽지 않아하시는 모습입니다.






크기변환_20170720_192459.jpg

저녁 식사 후 밤에는 꽃피는 여름밤의 그루별 공연이 있었습니다.


크기변환_20170720_192640.jpg
오늘의 사회자는 9학년 종운이와 7학년 승기가 맡았습니다.

크기변환_20170720_192957.jpg

크기변환_20170720_193613.jpg

크기변환_20170720_194112.jpg

크기변환_20170720_194653.jpg

크기변환_20170720_195619.jpg

크기변환_20170720_195633.jpg

크기변환_20170720_200457.jpg
우리 부모님들께서도 공연에 참여하셔서 여름 밤의 공연 분위기를 한층 달아오르게 하셨답니다.  



크기변환_852233199_42606.jpg
금요일 아침이 밝았습니다. 여름학기의 마지막 힘껏걷기를 하고 있는 아이들의 모습입니다.


크기변환_852233768_41813.jpg

아이들이 걷는 길 위에는 태양이 아주 밝게 떠있었는데, 마치 우리 아이들을 위하여 앞길을 밝혀주는 듯 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요즈음은 여름의 절정에 서있다는 것을 실감케 하는 무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를 맞이해 오늘부터 우리 아이들은 방학이 시작되게 됩니다. 근래의 무더위처럼 여름학기 동안 우리 아이들은 격렬하고 치열한 성장통을 앓기도 하였는데, 여름 하늘이 서서히 노을에 물들어 가는 것처럼 방학동안에는 가족 그리고 친구들과 함께 느긋이 달콤한 시간을 즐기기도 하였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그럼 잠깐 동안 여름에 쉼표를 두고, 가을학기 때 조금 더 성장한 모습으로 만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