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꽃피는 사랑방/알콩달콩 이야기
 
 
작성일 : 19-09-08 15:35
유치 아이들 9월 첫째 주(처서 절기)지낸 이야기
 이름 : 대전교사회
조회 : 19  
2019. 9. 2 ~ 9. 6
(처서 11일째 ~ 처서 15일째)

가을 바람이 부는 9월
여기저기서 무르익는 곡식과 열매들처럼
꽃유치 천사들의 놀이도 마음도 풍요롭습니다.


20190902_084902.png
논밭 사이길로 걸어들어
노랗게 익은 벼가 꽃천사들을 맞이해 줍니다.


20190902_084920.png

20190902_085903.png

20190902_083621.png
잘 익은 홍시감도 맛보고

찾아보면 
주변에 보물들이 가득합니다.

20190902_084509.png

20190902_084737.png

20190902_085617.png

20190902_085648.png

20190902_085742.png

20190902_090744.png

20190902_091647.png


20190903_084437.png


20190903_083738.png
마을 할머니가 쪽파를 심고 계십니다.
어떻게 심는지 자세히 가르쳐 주십니다.


20190902_105159.png
달의날, 꽃천사들은 배추 모종을 심었습니다.
무럭무럭 잘 자라라~

20190902_105228.png

20190902_105340.png

20190902_105635.png

20190902_110657.png
무 씨앗도 뿌렸습니다.
무사히 흙을 뚫고 싹이 트기를 기도합니다.


20190902_110755.png

20190904_130624.png

생명이 움트는 텃밭활동은 
놀이 중에도 이어지지요~


20190902_113524.png
나무에 올라 한마리의 새처럼...

20190902_113554.png


20190903_111108.png
7살 형님들은 함께 타는 그네를 즐깁니다.

20190903_111111.png


20190905_101606.png

나무의 날, 한 왕자님의 생일축복이 있었습니다.


20190905_102003.png
날개옷을 입고 왕관을 쓰고

20190905_102217.png

안내천사와 함께 설레는 마음으로 잠시 기다립니다.

20190905_102406.png
드디어 촛불이 켜지고

20190905_103121.png
천사님이 지나온 이야기를 듣습니다.

20190905_103224.png
안내천사들의 손가마를 타고

20190905_103621.png
음식을 함께 나누어 먹습니다.


여기서 끝난게 아니지요.

20190905_134002.png
천사님 부모님들을 초대하여


20190905_134137.png
천사님을 만나게 된 이야기를 듣습니다.


20190905_134310.png

20190905_135028.png

20190905_135444.png
각 가정에서 준비해 주신 선물들을 펼쳐보고

20190905_135950.png
사랑의 마음을 담아 서로 안아줍니다.


20190906_094651.png
쇠의날, 먼 바깥놀이로 갑사에 다녀왔습니다.
연꽃들은 다 돌아가고 씨앗 주머니들이 보입니다.


20190906_095919.png
다람쥐다! 쉿~


20190906_105155.png
미끄러운 오르막 돌길에도
발걸음도 가볍게


20190906_110039.png
돌다리도 껑충껑충 건너

20190906_110123.png
여유롭게 주변 풍경도 감상하하면서

20190906_110517.png
드디어 용문폭포 도착!


20190906_110723.png
용문폭포야 다시만나 반가워
물이 더 많아졌구나


20190906_112401.png
땀흘린 산행 후에는 물놀이가 최고입니다.

20190906_113129.png

20190906_113215.png
물 미끄럼틀도 타고

20190906_113351.png
물고기도 제법 많이 있습니다.


20190906_113433.png

20190906_113446.png

20190906_124856.png

나뭇잎이 하나둘 떨어지는 숲을 뒤로하고 돌아갑니다.
이 푸르른 숲이 다음에 찾을 때는 
또 어떤 모습으로 우리를 맞아줄지 벌써 기대됩니다. 


20190906_125219.png

일곱살 형님들은 수료산행을 준비해야 하겠지요!




꽃피는학교 대전충남학사 교사회